Welcome to SungBong Mission​
주님의 품에 안기신 고 이성봉 목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사랑하며 예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6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실천적 사명을 이어온 선교회입니다.
선봉선교회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죽도록 충성하라! "네가 장차 받을 고난을 두려워 말라 볼지어다 마귀가 장차 너희 가운데서 몇 사람을 옥에 던져 시험을 받게 하리니 너희가 십 일 동안 환난을 받으리라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 2:10)
목사님 소개
사랑을 전하는 목회자로 복음을 전하는 부흥사로
"너는 아이라 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너는 그들을 인하여 두려워 말라‥‥‥ 내가 오늘날 너로‥‥‥ 견고한 성읍, 쇠기둥, 놋성벽이 되게 하였은즉 그들이 너를 치나 이기지 못하리니‥‥‥ 아멘."
목사님 생애와 사상
고 이성봉 목사님의 발자취는 주님께서 항상 동행하셨습니다.
성신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얻고 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되리라(행 1 : 8),
나의 갈 길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일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말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먹을 것조차 나는 알지 못한다.

오직 주님께 바친 몸 그의 능력의 손에 붙잡혀 신앙생활 사십 년간에 부흥 사명이 임한 지 이십삼 년 동안 한국 각지로, 일본으로, 만주 등지로 전도 여행하며 지난 자취를 회고해 보면 신기하고 오묘하신 주님의 섭리와 경륜을 다 측량할 수 없었다.
목사님 자료실
Previous
Next
SungBong Mission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이야기 설교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31 – 38

5.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4-21 09:54
조회
8

31. 그리스도의 사랑이 면려하시는도다
백인이 흑노(黑奴)를 사 가지고 기차를 탔다. 그 앞에는 선교사가 앉아서 성경을 보는데, 흑인 노예가 성질이 포악하여 도무지 말을 듣지 않고 백인의 화를 돋우었다. 그만 백인은 옆에 있던 칼을 들어 흑노 앞에 던질 때, 선교사는 무의식중에 팔을 벌려 흑노를 가리우니 그 칼은 쏜살같이 날아와서 선교사의 손바닥에 박혔다. 그만 그 백인은 어쩔 줄 모르고 사과했다. 그 선교사는 눈물을 머금고 관계치 않다고 하고, 흑노를 자기에게 팔라고 대금을 주고 선교사가 사 가지고 돌아와서 같이 살 때, 정말 흑노는 성질이 포악하여 말을 듣지 않았다. 그렇게 속을 썩일 때마다 선교사가 말없이 칼 박혔던 손바닥을 내보이면, 혹노는 거기서 쓰러져 사과하고 개과천선(改過遷善)하였다는 말이 있다.

우리의 악한 성질에도 예수님의 십자가의 사랑, 그 손과 발의 못자국과 그 옆구리의 창자국의 사랑이 면려하신다. 모든 죄를 사하고자 우리 죽을 대신 성자 예수 십자가에 고난 당하셨네. 이 사랑에 아직 감복 않는 자여, 어찌 사람이라 할꼬


32. 예수님은 꼭 다시 오신다
어느 교회의 영수(領袖) 한 사람이 믿은 지 오래건만 재림에 대한 확신이 서지 않았다 한다. 어느 날 깨어 보니 곁에 누워 자던 자기 부인이 별안간 간 곳 없고 누웠던 자리에는 성경이 펴져 있는데 두 여인이 맷돌을 갈매 하나는 데려가고 하나는 버려 두었다는 구절에 빨간 줄이 그어 있더란다. 이것 이상한 일이라고 생각하여 아들 며느리 자는 방을 가서 보리라 하고 가서 본즉, 그들도 역시 그 성경 구절에 빨간 줄을 그어 놓고 간 곳이 없었다.

이 영수는 그때서야 정신이 번쩍 나서 이거 우리 식구는 다들 어디로 나가 버리고 나만 빠졌구나, 야단이로구나, 에라 지금이라도 교회 목사님을 찾아가서 의논해 보리라 하고 곧 달려가 본즉, 온 교회 신자들이 모여들어서 그 목사님을 가운데 세워 놓고 달라붙어 잡아뜯으면서 하는 말이 글쎄, 이놈의 목사야, 다른 교회 신자는 다 들려 올라갔는데, 우리 교회 교인만 들려 올라가지 못 했으니 이거 어쩌잔 말이오? 목사가 재림이 있다고 분명히 가르쳐 주었더라면, 우리가 준비하여 들려 올라갔을 터인데 재림을 분명히 가르쳐 주지 않았기 때문에 우리는 들려 올라가지 못했으니 이거 어쩌란 말이냐고 아우성을 치며 큰 소요를 하는 통인데, 곁에서 자던 자기 부인이 흔들어 깨워 주는 바람에 눈을 떠보니 한바탕 꿈이었다.

꿈을 깨고 나서 자기의 과거 신앙을 반성하고 그때부터 재림을 확신했다는 말도 있다. 하여간 먼저 말씀한 바와 같이 예수가 다시 오신다고 하는 문제는 세계 역사상에 큰 사실로 남아 있다.


33. 이것이 인생이다 

“15이라는 연극 각본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어떤 얌전한 청년이 30세에 대학을 마치고 박사 논문을 제출해 놓고 그만 폐병(肺病)이 들어 죽게 되었다. 의사에게 진찰을 받은즉 15분 후면 죽을 것이라는 선고를 받았다. 째깍째깍 시간은 간다.

병자: “! 선생님 몇 분이나 남았습니까?”

의사 : “15분이오” (째깍째깍)

“12분이오” (째깍째깍) “11분이오

배달부 : “편지요 ! “

억만 장자인 부자 삼촌이 죽었다는 부고와 함께 상속할 자가 없으니 와서 재산을 상속하라는 편지였다. 그러나 어찌 이 부자 재산의 상속이 반가울 수 있으랴? (째깍째깍)

병자 . “몇 분이나 남았습니까? “

의사 : “10분이오

10분 부자. (째깍째깍) 9분 부자. (째깍째깍) 8분 부자. (째깍째깍)

배달부 : “전보요 ! “

박사 논문 합격 통지이다. 성공이로다. 그러나 어찌 박사 학위로서 이 청년을 위로할 수 있으랴? (째깍째깍)

병자 : “몇 분이나 남았습니까? “

의사 : “5분이오

5분 박사. (째깍째깍) 4분 박사. (째깍째깍)

배달부 : “편지요 ! “

애인에게서 온 결혼 승낙의 편지이다. 그러나 이제 와서는 반가워야 할 애인의 결혼 승낙 편지도 그를 위로할 수가 없었다. (째깍째깍)

병자 : “몇 분이나 남았습니까?

의사 : “2분이오

2분 결혼. (째깍째깍) 1분 결혼. (째깍째깍) ! 운명하였으니 허무한 세상 30세를 일기로 영원한 곳으로 갔다.

 

세상 만사 살피니 참으로 헛되구나! () 하나 사다가 입관하고 억만 금 상속장, 박사 논문 합격장, 결혼 승낙서 다 넣고 뚜껑 덮어 이튿날 북망산에 메어다 한 무덤 이루니 그날 밤에 부슬부슬 비가 내리니, 이것이 인생이 아닌가?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 네 영혼 도로 찾아가면 네가 가진 토지 가옥, 가장집물(家藏什物) 다 누구의 것이 되겠느뇨?


34. 주의 앞에서 어찌 피할 수 있을까?
황해도 봉산에 있었던 오래 전의 일이라 한다. 오동짓달에 길을 가던 행객이 길에서 동사하였다. 그 동리 사람이 그것을 발견하고 가까운 주재소에 가서 보고하였더니 순경이 수첩에다가 다 적었다.

송장이 몇 살이나 되어 보이던가?” “40세쯤 되겠습니다” “키가 크든가 적든가?” “자그마합니다” “머리는 빡빡 깎았든가 하이칼라든가?” “빡빡 깎았습니다” “무슨 저고리던가?” “검정 저고리입니다이런 것들을 전부 수첩에 적어 놓고 여보, 내가 오늘은 바빠서 못 가겠고 내일 공의(公醫)를 데리고 갈터이니 송장을 좀 가져다 두시오. 그리고 밤을 새우려면 수고가 많겠으니 술이나 국수를 십원 어치만 갖다 먹으면서 지키시오. 그것은 관청에서 물어줄 터이니라고 했다. 송장을 가져다 두는 것은 재미없으나 먹는 것만큼은 좋아서 몇 사람이 송장을 메어다 윗목에 두고 홑이불을 씌워 논 후에 술도 먹고 국수도 먹으면서 노름하면서 떠드는 판이었다.

그때에 얼어죽었던 송장이 몸이 녹으니까 부스스 깨어났다. 정신이 들어 자세히 들어다 보니 아랫목에서 술들을 먹으면서 , 걱정 말고 먹어라. 내일은 순경이 와서 술값을 다 물어준다고 하지 않았나하면서들 떠들었다.

, 이 일을 어찌하나. 나를 살려 준 것은 고마운 일이나 순사가 오면 취조를 할 터이고 돈을 나더러 물어주라고 할 터이니 참말 걱정이구나. 차라리 깨어나지 않았더라면 좋았을 것을이것 큰일이로구나생각다 못하여 술을 먹고 다들 잠든 후에 송장은 문을 가만히 열고 달아났다는 것이다.

어떤 사람이 밤중에 소변을 보러 일어나 보니 송장이 없어졌다. “, 큰일났구나. 송장이 달아났다고 외치니 ? 송장이 달아나다니하고 모두 일어나 보니 사실이었다.

이 일을 어찌할 것인가 하고 연구한 결과 한 청년이 말할 때 저 건너편 동리에 그저께 죽은 송장이 있지 않은가. 어제 갖다 파묻었으니 대신 파다 놓는 것이 어떠한가?”하고 제의하니 그것 참 좋은 의견이라고 생각하고 그 밤중에 남의 무덤을 파헤치고 송장을 파다가 대신 갖다 놓았다.

이튿날 순사가 공의를 데리고 와서 송장 어디 있소?” “여기 있습니다하고 다른 송장을 보여 주었다. 순사가 수첩을 꺼내서 보니 전부 틀렸다. 전번 송장은 키가 작은데 이 송장은 키가 6척이었다. 전번 송장은 머리를 빡빡 깎았는데 이 송장은 하이칼라였다. 또 전번 송장은 검정 저고리라는데 이 송장은 흰 저고리로구나 이것 어떻게 조사한 것인가? 의심이 생겼다.

해부하라 하니, 공의가 진찰을 한 후 머리에 이상이 있다고 톱으로 머리를 켜니 중간에서 쇳소리가 달그랑달그랑 났다. 머리를 쪼개어 보니 이게 웬일인가, 귓구멍에 커다란 쇠못이 박혀 있지 않은가! 못을 꺼내면서 이게 웬 못이냐하니 그들은 우리는 모릅니다한다. “이 자식들, 너희들이 사람을 죽였구나하고 후려갈기니 아이고, 나으리, 바로 말하겠습니다하고 정말 엊저녁에 송장 하나를 얻기는 얻었습니다” “얻어서 어찌했단 말이냐?” “우리가 술 먹고 자는 바람에 송장이 깨어서 달아났습니다하였다.

그럼 이 송장은 웬 송장이냐?” 대답하기를 할 수 없어서 건너편 아무개네 송장을 대신 갖다 놓았습니다” “그러면 이 송장 임자가 있느냐?” “, 있습니다” “그러면 그 집으로 가자하고 그 사람들을 앞세우고 건너편 동리에 가니 오막살이집에 한 이십 세쯤 되어 보이는 여자가 흰 댕기를 드리고 눈이 붓도록 아이고 아이고했다.

! 요년아, 네 남편이 어찌되었느냐?” “삼 일전에 죽었어요” “왜 죽었느냐?” “뇌출혈로 갑자기 죽었어요” “야 이년아! 똑바로 말해라” “똑바로 말했어요. 생벼락 맞으려고 거짓말을 하겠어요” “이년 가자하고 앞세워 데리고 가서 그 송장을 보이면서 이것은 누구의 남편이냐? 그리고 이 쇠못은 웬 것이냐?” 그때야 그 여자는 아이고, 용서해 주세요하며 벌벌 떨었다.

바로 말하면 용서해 줄 터이다하니 이 여자가 고백을 했다. 시집을 가서 본남편과 정이 없어서 다른 간부를 두고 비밀로 지내오다가 아무래도 본남편이 걸리어 없이하자고 간부와 공모를 한 후 남편에게 술을 먹이고 잠자는 사이에 귓구멍에 못을 박아 죽였다는 것이었다.

하나님은 살아 계시지 않는가? 누가 그의 눈을 속일 수 있으랴. 내가 어디로 가면 주의 앞에서 피하리이까? 주께서 나를 감찰하시며 아셨나이다(139:1)


35. 영혼이 치이지 말라고 전도하오
최봉석 목사님은 평양 거리를 다니며 예수 믿고 천당가자고 소리쳤다가 순경에게 제지를 받았다. 최목사님이 순경에게 자동차가 빵빵거리는 것은 왜 가만히 두시오하니 그것은 사람 치이지 말라는 것 아니오” “여보, 나는 당신들의 영혼이 치이지 말라고 하는 것이오하였다고 한다.


36. 선다 싱의 교훈
선다 싱(Sundar singh)이 추운 겨울에 친구와 같이 가다가 얼어 죽어가는 사람을 발견했다. 그를 업고 가자고 하니 그 친구는 우리도 추워 죽겠는데 그 사람을 어떻게 업고 가겠느냐고 거절하고 혼자 갔다는 것이다.

그러나 선다 싱은 그 사람을 업고 땀을 흘리며 갈 때 그 사람도 깨어나고 자기도 추위를 잊어버렸다. 가다가 또 한 죽은 사람을 보니 아가 혼자 달아났던 자기의 친구였다. 남을 위하는 것이 곧 나를 위하는 것임을 보여 준다. 힘써 전도하자.


37. 우리 주님은 얼마나 신실하신가?
신실하지 못한 부모라도 자기 자녀에게 약속한 말은 그대로 이루어 주려고 한다. 맹자가 나이 어렸을 때였다. 동리에서 돼지 잡는 소리를 듣고 그 어머니에게 저 돼지는 왜 잡느냐고 물을 때에, 그 어머니는 무심히 농담으로 돼지고기를 네게 먹이려고 잡는단다하고는 그만 아차 실수했구나하면서, 농담이 참말이 되게 하기 위해 즉시 가서 고기를 사다가 먹였다고 한다.

이 말은 유명한 이야기이다. 하물며 우리 주님은 얼마나 신실하신가?


38. 항상 감사하자어떤 할머니가 병중에서 고통스러워할 때에 한 번만 살려 주시면 남은 여생은 주의 뜻대로 괴로우나 즐거우나 항상 찬송하고 범사에 감사하는 생활을 하겠노라고 간구하더니,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그 질병에서 고침을 받은 후 며칠은 참으로 감사하고 기뻐하더니 또 다시 며칠 후에 보니 불평 불만으로 집안을 볶는다.

아주머니, 왜 또 그러시오하니 이이고 목사님, 차라리 그때 죽었으면 좋았을 것을 공연히 살아 가지고 이 고통을 당합니다하면서 그때 죽지 못한 것을 후회한다. 참으로 딱한 노릇이 아닌가. 죽어 가면 살려 달라고 하고 살려 놓으면 죽여 달라니 그 꼴을 어떻게 볼 것인가? 여기서 하나님의 가슴을 태우고 모든 불행을 불러들이는 것이다.

항상 축복을 원하는가? 받은 은혜를 항상 유지하기를 원하는가? 항상 감사를 계속하여야 할 것이다.

전체 0

전체 3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2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31 – 38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8
admin 2020.04.21 0 8
31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21 – 3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
admin 2020.04.21 0 6
30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11 – 2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5
admin 2020.04.21 0 5
29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1 – 1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8
admin 2020.04.21 0 8
28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41 – 52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
admin 2020.04.21 0 6
27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31 – 4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
admin 2020.04.21 0 6
26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21 – 3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7
admin 2020.04.21 0 7
25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11 – 2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7
admin 2020.04.21 0 7
24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1 – 1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7
admin 2020.04.21 0 7
23
제 9 도 성도의 죽음
admin | 2019.11.17 | 추천 0 | 조회 10
admin 2019.11.17 0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