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ungBong Mission​
주님의 품에 안기신 고 이성봉 목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사랑하며 예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6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실천적 사명을 이어온 선교회입니다.
선봉선교회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죽도록 충성하라! "네가 장차 받을 고난을 두려워 말라 볼지어다 마귀가 장차 너희 가운데서 몇 사람을 옥에 던져 시험을 받게 하리니 너희가 십 일 동안 환난을 받으리라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 2:10)
목사님 소개
사랑을 전하는 목회자로 복음을 전하는 부흥사로
"너는 아이라 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너는 그들을 인하여 두려워 말라‥‥‥ 내가 오늘날 너로‥‥‥ 견고한 성읍, 쇠기둥, 놋성벽이 되게 하였은즉 그들이 너를 치나 이기지 못하리니‥‥‥ 아멘."
목사님 생애와 사상
고 이성봉 목사님의 발자취는 주님께서 항상 동행하셨습니다.
성신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얻고 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되리라(행 1 : 8),
나의 갈 길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일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말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먹을 것조차 나는 알지 못한다.

오직 주님께 바친 몸 그의 능력의 손에 붙잡혀 신앙생활 사십 년간에 부흥 사명이 임한 지 이십삼 년 동안 한국 각지로, 일본으로, 만주 등지로 전도 여행하며 지난 자취를 회고해 보면 신기하고 오묘하신 주님의 섭리와 경륜을 다 측량할 수 없었다.
목사님 자료실
Previous
Next
SungBong Mission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이야기 설교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31 – 40

4.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4-21 08:31
조회
6

31. 나그네 같은 인생
나그네는 잠깐이다. 괴로워도 잠깐이요 즐거워도 잠깐이다. 성공도 잠깐이요 불행도 잠깐이다. 얼굴 고운 것도 잠깐이요 미워도 잠깐 사이다. 할머니들, 아이 적에 소꿉질하던 생각 안 나시오? 가마 타고 시집가던 생각나시지요? 아버지들은 팽이 치고 연 날리던 날이 어제 같지요?

그러나 어언간 머리는 허옇게 달래 바구니처럼 되고, 얼굴은 쭈글쭈글 휴지 구겨 놓은 것 같고, 삼단 허리는 꾸부러져 지팡이를 의지하여야 길을 걸으니, 참으로 나그네 길은 빠른 것이다.


32. 나그네는 짐이 가벼워야 한다
나그네는 짐이 가벼워야 한다. 길가는 나그네는 보따리 크면 죽을 지경이다. 기차 타기도 힘들고 자동차 타기도 힘들다. 그런데 왜 보따리만 자구 크게 하려고 야단이요? 뭣도 없고, 뭣도 없고, 밤낮 없다고만 야단이다. 그래도 이사 가려면 많다고 하면서. 그렇다고 오늘 당장 집 팔고 전답 다 팔아 없애란 말은 아니오. 마음이 빈 자는 복이 있나니 천국이 너희 것이요. 고무 풍선이 속이 비어 바람을 타고 둥싱둥실 위로 올라가는 것 같이 우리 마음을 가볍게 해야 성신의 바람을 타고 운공 충천에 올라가 세상을 좀 내려다보면서 살아야 하는 것이다.

세상에는 두 가지 부자가 있다. 물질을 자꾸 쌓아 놓은 부자가 있나 하면 욕심을 줄이는 부자가 있는 것이다. 백만 원의 욕심을 가진 자는 999999원이 되어도 불만이다. ? 1원이 모자라서 불만이다. 그러나 아주 밑천을 공으로 잡아서 사는 사람은 1원만 생겨도 부자가 되는 것이다. 나그네의 마음을 항상 가지고 독수리 같이 위로 올라가자.


33. 잘못된 중매장이
전도자는 중매장이인데, 신도들을 신랑 예수께 결혼시키면 족한 것을 요사이 못된 중매장이들은 중매하러 가서 자기가 대신 데리고 산다. 신부는 원 신랑하고 살지 않고 중매자와 사는 여자처럼 된다. 거짓 스승들은 신자들을 자기 그룹, 자기 당파로 미혹한다.


34. 존귀한 데 거하나 깨달음이 없으면
사람이 왜 만물 가운데 가장 귀한 인간이라 하였는가? 밥 먹고 장가들고 시집가서 아들 딸 낳는다고 귀한가? 모든 동물들도 그런 것은 더 잘하는 것이 많지 않은가? 사람은 깨닫는 동물이다. 동물이 깨닫지 못하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그럼 무엇을 깨달을 것인가?

인생에는 중대한 삼대 문제가 있으니, 사람은 어디서 왔는가, 왜 사는가, 장차 어디로 가는 것인가 하는 것이다. 짐승은 이것을 알지 못한다. 돼지야, 너 어디서 왔니? 몰라요, “꿀꿀.” 왜 살고 있니? 모릅니다, “꿀꿀.” 어디로 갈 것이냐? 알지 못합니다, “꿀꿀할 것이다.

그런데 사람들도 이것을 태반이나 모르는 것이다. 가령 길에 서 있는 사람에게 묻기를 당신 어디서 왔소?” 하면 자기의 본적과 주소를 알려야 할 터인데 모릅니다여기 무엇 하러 서 있습니까?” 하면 거기 서 있는 목적을 말하여야 될 터인데 글쎄요, 모르겠습니다하고 당신 장차 어디로 가겠소?” 하면 자기 갈 길을 알려야 할 터인데 글세, 몰라요한다면, 그야말로 멍텅구리 아니면 바보 못난이나 정신병자 취급을 받을 것이다. 마찬가지로 인생은 어디서 왔는가, 왜 사는가, 어디로 갈 것인가, 이것을 똑바로 알지 못하면 멸망할 짐승과 같다는 말이다.


35. 하나님은 사람을 묘하게 만드셨다
우리의 몸이 얼마나 설계가 잘되었나 보시라. 이 머리에는 여름에는 덥지 말고 겨울에는 춥지 말라고 털모자를 해서 씌웠다. 깎으면 또 나고 깎으면 또 나오는 털모자가 신기하지 않은가? 또 면상에는 털보로 막 내려 덮지 않게 이마에서 미술적으로 살짝 고리를 만들어 보기 좋고 쓰기 좋게 만들었다.

또 눈썹을 보면 눈 위에 배치되어 있어 이것이 없으면 문둥이 같아 보기 싫다. 눈썹은 이마에 땀이 흐르면 눈에 들어가지 말게 동()을 막고 돌제(突濟)를 만들어 눈 옆으로 사르르 흘러 내리게 되어 있다. 또 속눈썹은 눈에 무엇이 들어가지 말게 파수꾼 노릇을 한다. 또 한 가지는 그 속눈썹이 머리털이나 수염처럼 자꾸 길면 큰일일텐데 나올 만큼 나오고는 그친다.

또 보시라. 얼굴에 눈이 두 구멍, 콧구멍이 두 구멍, 입이 한 구멍, 귀가 두 구멍이다. 눈으로 듣지 못하고 입으로 보지 못한다. 글세 구멍은 같은데 각각이다. 또 귓바퀴를 보면 그것 뭐 가죽이 많아서 덧붙인 것인가? 아니다. 소리가 잘 들리라고 오가리 모양으로 쪼글쪼글하게 만들어 붙였고, 또한 코를 왜 얼굴 복판에다 붙였는가? 널찍한 뒤통수에다 붙였으면 좋을 것 같은데…….

그러나 냄새 맡고 곧 입으로 들어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바로 입 위에다 붙였다. 또 콧구멍을 왜 아래로 뚫었는가? 그것이 위로 뚫렸으면 어찌될 것이오? 비오는 날 야단일 것이다. 비가 새서 챙을 해야 될 것인데 콧구멍이 아래로 뚫려 아무리 비가와도 비 한 방울 들어가지 않는다. 

그런데 나는 콧구멍을 위로 뚫어 주고 싶은 사람이 있지요. 그가 누굴까? 담배 피우는 사람은 콧구멍을 굴뚝으로 삼는다. 연기가 무진장으로 나온다. 아하, 굴뚝인가? 굴뚝을 아래로 뚫는 사람이 어디에 있소. 굴뚝이야 위롤 뚫는 법이지. 왜 냄새 맡고 숨쉬라는 구멍으로 굴뚝을 만드느냐 말이오. 담배 먹는 것이 죄인가? 술 먹는 것이 죄인가? 죄란 무엇인가?

하나님이 주신 시간을, 하나님이 주신 물질을, 하나님이 주신 기계를 하나님 뜻대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죄이다. 왜 숨쉬고 냄새 맡으라는 콧구멍을 굴뚝으로 만드느냐 말이다. 이치를 거스르는 역리가 죄다.

또한 눈동자를 보시라. 밤에 춥지 말라고 눈꺼풀로 이불을 덮어 주셨고, 또 눈에 무엇이 들어가면 눈물샘의 수도를 틀어 물이 펑펑 쏟아져 나와서 다 씻어 내고 도 그 물이 자꾸만 나오면 큰 일이니까 다시 수도를 막아서 나오지 않게 하였다. 얼마나 신기한가?

또 이를 보시라. 앞니는 썰기 좋게 작두 모양으로 만들고, 송곳니는 발라내기 좋게 뾰족하게 만들고, 어금니는 맷돌 모양으로 갈기 좋게 만들고, 나중에는 빗자루 모양으로 만든 혀로 이를 소제하여 음식을 먹도록 되어 있다.

또 손을 보시라. 굵은 것을 쓰려면 엄지손가락으로 쓰고, 가는 것을 쓰려면 새끼 손가락을 쓰고, 긴 것을 쓰려면 가운데 장지로 쓰고, 방망이로 쓰려면 주먹을 만들어 쓰고, 깍지로 쓰려면 손가락을 꼬부려 깍지를 만들어 쓸 수 있다.

또 손톱이 있어서 깎으면 또 나오고 깎으면 또 나와 박박 긁기에 좋고 튼튼히 쓰도록 되어 있다. 가슴에는 폐부, 간장, 중요한 부분이 있어서 뼈대로 울타리를 만들고 복부에는 고무자루를 만들어 늘였다 줄였다 쓰기 좋게 만들었으며, 궁둥이는 앉으면 배기지 말라고 둥그런 방석으로 만들고, 발을 앞만 나오고 뒤는 반반하게 만든 것은 사람 많은데 발뒤축 밟지 말게 만든 것이다.

몸에는 신경줄이 전화줄 모양으로 이리저리 얽혀서 경찰 본국 같은 머리로 전화처럼 서로 연락하게 되어 있다. 8만 그루의 머리털과 232개의 뼈다귀와 사백조의 세포와 250만의 땀구멍으로 신진 대사를 이루며 몸을 움직이는 것이다. 그 속에는 온 천하보다 귀한 영혼이 하나님의 형상으로 지어져서 하나님과 신령한 교통을 하게 되어 있다.

또한 그 많은 사람의 각각 생김생김이 다르다. 만일 같은 사람이 있다면 큰일 날 것이다.

남의 아내를 제 아내라 하고, 남의 남편을 제 남편이라 하고, 남의 아이를 제 아이라고 하며 밤낮 싸워 세상은 수라장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 많은 사람이 각각 제 얼굴을 가지고 질서 있게 사는 것을 보면 신기한 조물주의 권능과 사랑을 감사 찬송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그런 고로 사람의 근본은 우주 만물을 창조하신 창조자요 실재자이신 하나님을 알게 되는 것이다.


36. 사람은 왜 사는가?
사는 목적을 알아야 한다. 목적이 고상하면 고상한 인간이 되고 목적이 비루(鄙陋)하면 비루한 인간이 된다. 어떤 사람이 수레를 끌고 간다. “여보시오, 수레는 무엇 하러 끄시오?” “돈을 벌려고요” “돈 벌면 무엇하시오?” “목자요.” “먹으면 무엇하오?” “살지요.” “살면 무엇하오?” “살면?……. 수레를 끌지요.” 수레 끌어 돈 벌고, 돈 벌어 먹고 살고, 살면서 수레 꿀고……. 매일 도로아미타불 아닌가? 한심한 일이다.

어떤 사람은 아니다, 나는 장사한다.” “장사는 왜 해?” “돈 벌지.” “돈 벌어 무엇해?” “살지.” “살면 무엇해?” “살면 또 장사하지.” 또 그 턱이다.

농사 짓는 사람도 그렇고, 공장에 다니는 사람도 그렇고, 사업가도 모두 그 턱이다. 개나 돼지는 소 뼈다귀나 닭의 뼈다귀를 주어도 만족하지만 인간은 먹고사는 것이 최종 목적이 아니란 말이다.

오래 전에 수원 농사 시험장에 갔을 때 나는 미국서 사 온 종자 돼지를 보았다. 아주 비싼 가격에 사 왔다는데 그놈은 아주 팔자 놓게 지낸다. 좋은 양옥집에서 잘 먹고 잘 산다. 그리고 몸도 보약재 한 첩 안 먹고도 건강하다.

그리고 매일 처첩을 거느리고 순회로 호색하는 것이다. 거기서 나온 자손이 창성하여 수백 마리의 새끼 돼지들이 우글거린다. 나는 그것을 보고 사람이 만일 깨달음이 없이 먹고 자고 일하고 애나 낳고 뜻 없이 세월을 보낸다면 저 돼지의 신세보다 못한 것이라 생각했다. 인생아! 너의 사는 목적이 무엇이냐?


37. 인생은 어디로 가는가?
하루 가고 이틀 가 인생의 종점이 어디냐? 세월이라는 급행 열차를 타고 어디로 가느냐? 어떤 사람이 차를 타고 가면서 옆의 사람보고 여보시오, 어디 가시오하면 대전을 간다든지 대구를 간다든지 목포를 간다든지 갈 길을 말해야 할 터인데 글쎄요, 가는 대로 가지요했다면 바보나 정신병자일 것이다. 성경은 가르치기를, 사람이 한 번 죽고 그 후에 심판 받는 것은 정한 일이라(9:27) 하였다.

사람은 죽는다. 늙어서도 죽고, 젊어서도 죽는다. 영웅도, 열사도, 잘난 사람도, 못난 사람도, 부자도, 가난뱅이도, 귀한 사람도, 천한 사람도 다 죽는다. 요단강물을 거스를 자가 어디 있으며 서산 낙일(西山落日) 지는 해를 막을 자가 어디 있나! 슬프도다. 죽는 길을 뉘 면할쏘냐! 고금 세계에 천만 사정이 꿈과 같이 지낸다. 춘삼월에 피는 저 꽃은 시월에 짧은 목숨을 한탄코 있구나!

산다면 늘 살까. 사람 살기 백 년이 잠깐이라. 뒷동산에 한 무덤 이룰 적에 일생 수고가 흔적이 없구나. 인삼 녹용 좋다 해도 늙는 길을 못 막고 진시황의 불사약도 죽는 데는 허사라. 인생 한번 죽는 길을 누가 감히 피할쏘냐. 분명하다. 이 큰 사실은 너도 나도 다 당할 것이 아닌가? 부귀공명 누리면 무엇해. 다 죽는다. 인생은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지혜로운 자의 마음은 초상집에 있으되 어리석은 자의 마음은 잔칫집에 있느니라. 잔칫집에 가면 국수 얻어먹고, 떡 얻어먹고, 술도 얻어먹으니 세상이 늘 그런 줄만 안다. 그러나 초상집에 가면 인생 문제를 생각하게 된다. 앞집에는 초상이 나고, 뒷집에는 장사가 나가고, 집안 식구들은 공동묘지에 파묻고 화장장에 갖다가 불을 태우면서도 아직 깨닫지 못하면 멸망할 짐승과 같다는 것이다.

그러면 만물 가운데 가장 귀한 인생이 하루에 밥 세끼만 위해서 일하다가 죽어 썩어지고 말 것이냐? 그렇다면 변소 속의 구더기만도 못할 것이다. 아니 구더기 변하여 파리가 되어 기차도, 자동차도 무료로 승차하고, 대감님 밥상에 맨발로 엉금엉긍 다녀도 누가 말 한마디 못한다.

뚝나무 벌레는 호랑나비가 되어 아름다운 꽃밭 사이로 왕래하고 굼벵이란 놈은 매미가 되어 높은 나뭇가지에서 노래를 부르며 즐겨 노는데, 사람은 그만 썩어지고 만다면 인간은 참으로 불쌍한 것이다.


38. 군수보다 더 전능하신 하나님
나는 이전에 어렸을 때 군수의 아들과 놀았다. 나는 군수의 아들이 부러워서 침을 흘렸다. 군수 영감이 군청에서 나오면 그 아들 효동이는 아버지하고 달려가서 돈내라고 조른다. 그러면 비단 주머니를 열고 이십 전, 십 전을 덜렁덜렁 꺼내 주니 효동이는 내 손목을 잡고 과자점에 가서 과자를 사준다. 나는 그걸 조금씩 얻어먹느라고 따라다니면서 왜 우리 아버지는 군수도 못했노 하고 탄식했었다.

그러나 내가 스물 한 살에 참 중생하고 하나님 아버지를 똑바로 안 다음부터는 세상에 부러운 것이 다 없어졌다. ? 우리 아버지는 군수, 도지사, 대통령, 임금이 아니라 전능하시고 전지하시고 온 우주의 대주재 되시는 분이란 것을 알았고, 내가 바로 그의 아들이란 특권을 가진 것을 생각할 때 기도는 능력이 있고, 생명이 있고, 응답 받는 것을 알 수가 있었기 때문이다.


39. 너희는 먼저 그 나라와 의를 구하라
너희는 먼저 그 나라와 의를 구하라. 이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여 주시리라고 하셨다. 먼저 생명 있는 말()을 앞세우라. 그러면 물질인 마차는 따라가는 것이다. 그러나 어떤 멍텅구리는 마차를 앞에다 세우고 말을 뒤에다 세워서 일을 거꾸로 하는 우스운 일을 하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자고이래(自古以來)로 유물주의자, 자본주의자들이 물질 문제만 생각하고 영혼 문제, 생명 문제를 등한히 하는, 다 거꾸로 된 세상이 되어 이렇게 혼란과 아우성 소리가 천지에 사무친다.

소위 하나님을 믿고 영혼을 위하여 산다는 성직자, 신자들까지도 물질에 사로잡혀 갈 길을 못 가고 탈선의 걸음을 걸어 비참한 구덩이에 떨어지는 자가 부지기수이다.


40. 올바른 물질관물은 배를 뜨게 하는 데 대단히 필요한 것이지만, 만일 배에 구멍이 뚫어져 물이 배 안으로 들어오게 되면 배는 물에 잠겨 물로 망하고 만다. 마찬가지로 사람은 물질의 힘으로 산다. 그러나 욕심의 구멍이 뚫어져 물질을 탐하다가는 물질로 망하는 것이란 말이다. 황금은 흑사심(黑邪心)이라 하였고 우리 주님께서는 너희는 먼저 그 나라와 그 의를 구하라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6:33)하셨다. 다시 말하면 너희는 먼저 생명 있는 말을 앞세워라. 물질 마차는 따라가리라.

전체 0

전체 3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2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31 – 38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7
admin 2020.04.21 0 7
31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21 – 3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5
admin 2020.04.21 0 5
30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11 – 2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4
admin 2020.04.21 0 4
29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1 – 1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7
admin 2020.04.21 0 7
28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41 – 52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5
admin 2020.04.21 0 5
27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31 – 4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
admin 2020.04.21 0 6
26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21 – 3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
admin 2020.04.21 0 6
25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11 – 2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
admin 2020.04.21 0 6
24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1 – 1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
admin 2020.04.21 0 6
23
제 9 도 성도의 죽음
admin | 2019.11.17 | 추천 0 | 조회 9
admin 2019.11.17 0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