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ungBong Mission​
주님의 품에 안기신 고 이성봉 목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사랑하며 예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6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실천적 사명을 이어온 선교회입니다.
선봉선교회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죽도록 충성하라! "네가 장차 받을 고난을 두려워 말라 볼지어다 마귀가 장차 너희 가운데서 몇 사람을 옥에 던져 시험을 받게 하리니 너희가 십 일 동안 환난을 받으리라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 2:10)
목사님 소개
사랑을 전하는 목회자로 복음을 전하는 부흥사로
"너는 아이라 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너는 그들을 인하여 두려워 말라‥‥‥ 내가 오늘날 너로‥‥‥ 견고한 성읍, 쇠기둥, 놋성벽이 되게 하였은즉 그들이 너를 치나 이기지 못하리니‥‥‥ 아멘."
목사님 생애와 사상
고 이성봉 목사님의 발자취는 주님께서 항상 동행하셨습니다.
성신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얻고 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되리라(행 1 : 8),
나의 갈 길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일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말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먹을 것조차 나는 알지 못한다.

오직 주님께 바친 몸 그의 능력의 손에 붙잡혀 신앙생활 사십 년간에 부흥 사명이 임한 지 이십삼 년 동안 한국 각지로, 일본으로, 만주 등지로 전도 여행하며 지난 자취를 회고해 보면 신기하고 오묘하신 주님의 섭리와 경륜을 다 측량할 수 없었다.
목사님 자료실
Previous
Next
SungBong Mission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이야기 설교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1 – 10

4.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4-21 07:58
조회
76

1. 벗어버리고 들어가라
하나님과 사귀었다 하면서 어두운 데 행하면 거짓말하는 자이다. 외식의 껍데기 다 벗어버리고 적나라하게 주님 가슴에 안기라. 다시 말하면 양심적으로 살라는 말이다.
목욕탕에 들어가려면 다 벌거벗고 들어가는 것과 같이 우리 주님의 은혜의 목욕탕에 들어가려면 다 벗어버리고 들어가라. 우리 주님의 따뜻한 포옹을 받으려면 주님과 나 사이에 백지 한 장 가리움 없이 살아야 하는 것이다

2. 희생적인 사랑
사랑하는 자를 위하여 무슨 수고와 희생을 아낄 것인가? 할머니에게 독 같은 손자를 업혀 보라. 무거운 줄도 모르고 둥실 둥실 내 둥실하면서 업고 다닌다. 그러나 사랑 없는 바윗돌이나 나무토막을 지워 보라. 아마 10분도 지지 못할 것이다. 시집 간 딸이 친정에만 오면, 남편 몰래 아들 몰래 다 뽑아 싸주며 어서 가져 가거라, 가져 가거라 하면서 아까운 줄 모르는 것이 어머니의 사랑이다.
그런데 우리들은 주를 사랑하면서도 주일 한 번 지키기도 힘들고, 연보 한푼 내기도 아깝고, 새벽기도 한 번 하기도 힘이 드니 이것이 진정 주를 사랑하는 것인가?

3. 형제 사랑이 하나님 사랑이다
보이지 않는 하나님을 어떻게 사랑할 것인가?
우리가 서로 사랑하는 것이 모두 주님을 사랑하는 것이다. 사랑한다는 애인을 만나서 내가 당신을 사랑합니다. 진정 사랑합니다하면서 애인의 목을 끌어안고 키스를 하며 참말 당신은 나의 생명이요, 기쁨이요, 내 소망이에요라고 말하면서 못이 잔뜩 박힌 구둣발로 애인의 발등을 자꾸 밟아 찢어져 피가 흐르게 한다면, 그 애인은 그 사랑 그만 두어라. 이 사랑 두 번 받다가는 정말 죽고 말겠소.”라고 말하며 아픔에 못 이겨 애통해할 것이다.
이것이 무슨 말인가? 오늘날 많은 신자들이 주님을 사랑한다고 말은 하면서도 주님의 지체 된 형제들을 중상, 모략, 비판, 미움, 질투, 다툼으로 유린하니 주님의 가슴에 그 고통은 오늘도 계속되는 것이 아닌가!
형제여, 서로 사랑하자. 주님을 진정으로 사랑하거든 사람을 진정으로 사랑할지어다.


4. 범사가 하나님께로부터 온다.
쓴 것이나 단 것이나 괴로운 것이나 즐거운 것이나 행복이나 불행이나 다 아버지로 인하여 있는 것이다(고후 5:18). 상대적 입장에 서지 말고 절대적 입장에 설 것이다.
하나님의 은혜는 달콤한 은혜도 있고 쌉쌀한 은혜도 있느니라. 단 것만 너무 좋아하면 이가 썩는다. 그래서 쓴 것과 단 것을 화제(話劑)를 해서 당신의 자녀들에게 먹이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것을 몰라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것이다.
보시라. 욥은 있던 재산을 단번에 잃어버리고 사랑하는 자녀 십 남매가 한꺼번에 몰살당하고 몸에 창질까지 났었으나 하나님이 주셨다가 하나님이 가져 가셨으니 찬미하리라고 하였다.


5. 고난은 신앙을 시험하는 시금석이다.
환난 고통은 그 사람의 인격과 신앙을 시험하는 시금석이다. 진짠지, 가짠지, 알곡인지, 쭉정이인지, 모래 위의 집인지 반석 위의 집인지, 선한 목자인지 삯꾼 목자인지 알아보는 것이다. 알곡인지 쭉정이인지는 까불어 봐야 아는 것이다.
알곡은 까불면 까불수록 바싹바싹 까부는 사람에게로 들어가고, 쭉정이는 바람에 다 날아가고 만다. 모래 위의 집인지 반석 위의 집인지는 비가 내리고 바람이 불고 장마물이 나 보아야 아는 것이요, 선한 목자인지는 이리가 와 보아야 아는 것이다. 평안할 때에야 누구인들 잘 못 믿으리오. 환난 풍파가 참 신자에게는 더욱 더 유익이 되는 것이다.
고난당한 것이 내게 유익이라고(119:71)하였다. 여자들 중에 내 짝은 가시밭의 백합화라고 하였다. 가시밭의 백합화는 동남풍이 불고 서북풍이 불 때마다, 연약한 꽃송이가 세찬 가시에 찔리면 찔릴수록 향기를 더욱 날리는 것이다. 즉 환난 중에도 감사와 기쁨의 향기를 잘 드러내는 예수의 신부들을 가리킨 것이다.


6. 환난 고통은 즐거움의 근본이다.
십자가가 없으면 면류관도 없고 죽음이 없으면 부활도 없는 것이다. 꽃이 떨어지면 열매를 맺고, 엄동 설한 지나가면 양춘가절이 오고요, 어두운 밤 지나면 빛난 아침이 오는 법이다. 비가 올 때는 늘 올 것 같으나 해 나는 날 있고요, 바람이 불 때는 늘 불 것 같으나 잔잔한 날이 올 것이다.
인자의 날은 해산하는 수고와 같다고 하였다. 애기 어머니가 해산할 때는 죽을 고생을 하며 애를 썼으나 응애응애 하고 애기가 태어나 자랄 때에는 둥실둥실 내둥실 금자동아 옥자동아 하면서 좋아한다. 애기 날 때에는 다시는 안 낳는다고 하더니 낳은 후에는 좋아서 하나 더 낳으면 좋겠다고 한다.
우리 나라 민족이 왜정시대에 당했던 그 고통, 더욱이 대동아 전쟁 구년에 당한 환난은 잊어버리지 못할 것이다. 수저도 내라, 밥그릇도 내라, 아들도 내라, 딸도 내라, 머리를 깎아라, 성을 갈아라, 몸뻬를 입어라, 콩깻묵 먹어라 할 때에 나는 얼마나 외쳤는가? 조금만 참으시오, 애기를 낳습니다 하였다.
과연 1945815일에 해방이 되어 대한 독립 만세, 대한 독립 만세, 천지가 진동하게 부를 때에 얼마나 기뻐했던가? 9년간의 전쟁고통은 결국 대한 민국 하나 나오느라고 야단을 친 것이다.
대한 민국이 나와야 또한 그 턱이지 요사이는 아이 낳고 훗배앓이를 이렇게 오랫동안 앓는가? 아니다, 적은 고통이 있으면 적은 기쁨이 있고 큰 고통이 있으면 큰 기쁨도 있으니 이것은 우리 나라만 그런 것이 아니고 전세계적이다. 세계적인 고통이 있으니 앞으로 세계적 기쁨이 있을 것이다. 소망 중에 즐거워할 것이다.


7. 환난 시험을 당하거든 기쁘게 여기라
가시밭이 백합화에게 불행이 아니다. 가시밭이 없으면 장난꾼 아이들이 와서 그 꽃을 꺾어갈 것이다 가시밭이 있으므로 장난꾼들이 만지지도 못하는 것이다. 오늘날 우리 성도들의 사면에 있는 환난 고통의 울타리가 결단코 불행이 아니라 우리를 보호하시는 하나님의 사랑의 울타리라는 것을 아는 자는 참으로 행복하다.
그런고로 너희가 여러 가지 환난 시험을 당하거든 기쁘게 여기라고 하나님은 말씀하셨다.


8. 신앙에도 소프라노와 베이스가 있다
신앙에서는 소프라노도 잘해야 하지만 베이스를 잘해야 하는 것이다. 하늘 나라에는 올라도 잘 가야 하지만 내려도 잘 가야 한다. , 보시라. 히브리서 11:17-35 상반절까지는 모든 성도들이 믿음으로 모든 난관을 물리치고 승승장구(乘勝長驅)로 올라가며 모든 난관이 추풍낙엽(秋風落葉)과 같았다.
소프라노를 잘하였다. 그러나 35절 하반절부터는 모든 환난을 다 그대로 받아서 형편없이 내려갔다.
희롱과 채찍을 받고 결박과 옥에 갇히는 시험을 받았고 돌로 매맞고 톱에 키고 칼에 죽는 것을 당하고 궁핍과 환난 고생 당하였고 광야와 산중의 암혈과 토굴에서도 잘 참고 견디고 베이스를 잘하여 내려가면서도 찬송과 감사로 승리한 것이다.


9. 기회는 새 꼬리와 같다
서양의 어느 박물관에 머리는 말 대가리요 꼬리는 새 꼬리로 만든 모형 동물이 있는데, 그 이름을 기회라고 지었다 한다. 과연 기회라고 하는 것은 앞으로 올 때에는 말 대가리와 같아서 그놈의 늘어진 갈기를 움켜잡고 올라탈 수가 있지만, 한번 뒤로 지나간 후에는 잡으려고 해도 새 꽁지같이 미끄럽고 날쌔서 도무지 잡을 사이 없이 놓치고 마는 것이다.
하나님이 은혜와 복을 주실 때에 한 번 기회를 잃은 뒤에는 후회하고 탄식을 하여도 아무 소용이 없게 된다.


10. 믿음은 강하게 만든다이 얇은 종이를 보시라. 자기 혼자서는 너무 약하여 찢어지고 미어지기도 하고 물에 들어가면 풀어져 어린아이의 손가락에도 뚫어진다. 그러나 벽에 붙여보라. 기둥에 붙여보라. 바위에 붙여보라. 항우장사(項羽壯士)라도 뚫지 못할 것이다.
그와 같이 우리 인간들은 몸이 약하고 마음이 약하고 의지가 약하여 홀로 있을 때에는 형편없는 존재들이나, 만세 반석 되시는 전능하신 하나님께 믿음으로 의지할 때에 또는 나와 하나님과 시멘트 콘크리트를 할 때에 나는 강하게 되는 것이다. 마귀가 어루만지지 못하고 세상이 그를 감당치 못하는 것이다.

전체 0

전체 3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32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31 – 38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84
admin 2020.04.21 0 84
31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21 – 3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3
admin 2020.04.21 0 63
30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11 – 2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88
admin 2020.04.21 0 88
29
이성봉 목사님의 예화 모음 1 – 1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55
admin 2020.04.21 0 55
28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41 – 52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86
admin 2020.04.21 0 86
27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31 – 4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4
admin 2020.04.21 0 64
26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21 – 3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52
admin 2020.04.21 0 52
25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11 – 2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65
admin 2020.04.21 0 65
24
이성봉 목사님의 비유 모음 1 – 10
admin | 2020.04.21 | 추천 0 | 조회 76
admin 2020.04.21 0 76
23
제 9 도 성도의 죽음
admin | 2019.11.17 | 추천 0 | 조회 100
admin 2019.11.17 0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