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ungBong Mission​
주님의 품에 안기신 고 이성봉 목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사랑하며 예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6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실천적 사명을 이어온 선교회입니다.
선봉선교회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죽도록 충성하라! "네가 장차 받을 고난을 두려워 말라 볼지어다 마귀가 장차 너희 가운데서 몇 사람을 옥에 던져 시험을 받게 하리니 너희가 십 일 동안 환난을 받으리라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 2:10)
목사님 소개
사랑을 전하는 목회자로 복음을 전하는 부흥사로
"너는 아이라 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너는 그들을 인하여 두려워 말라‥‥‥ 내가 오늘날 너로‥‥‥ 견고한 성읍, 쇠기둥, 놋성벽이 되게 하였은즉 그들이 너를 치나 이기지 못하리니‥‥‥ 아멘."
목사님 생애와 사상
고 이성봉 목사님의 발자취는 주님께서 항상 동행하셨습니다.
성신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얻고 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되리라(행 1 : 8),
나의 갈 길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일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말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먹을 것조차 나는 알지 못한다.

오직 주님께 바친 몸 그의 능력의 손에 붙잡혀 신앙생활 사십 년간에 부흥 사명이 임한 지 이십삼 년 동안 한국 각지로, 일본으로, 만주 등지로 전도 여행하며 지난 자취를 회고해 보면 신기하고 오묘하신 주님의 섭리와 경륜을 다 측량할 수 없었다.
목사님 자료실
Previous
Next
SungBong Mission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부흥 설교

(22) 우리를 택하신 목적

임마누엘 강단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1-17 05:04
조회
39
너희가 나를 택한 것이 아니요 내가 너희를 택하여 세웠나니 이는 너희로 가서 과실을 맺게 하고 또 너희 과실이 항상 있게 하여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무엇을 구하든지 다 받게 하려 함이니라(요 15:16)

우리는 먼저 선택(選擇)의 신앙에 굳게 서자. 무식하여도, 실패하여도, 못났어도 내 자식은 사랑한다. 헌 고무신 한 켤레라도 내 것이면 잘 보호하고 사랑한다.
성경 말씀을 보면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전후(前後), 좌우(左右), 상하(上下)에 계셔서 우리를 보호하신다고 하셨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택하시되 우리를 잘 아시고 택하셨다.
사람들은 서로 알지 못하고 택하였다가 비위에 맞지 않으면 서로 버린다. 그러나 우리 주님은 우리들의 부족과 실수와 죄와 허물 등 많은 것을 아시고 택하시느니라. 마치 약하고 병든 자식을 부모가 더 차랑하는 것같이 하나님께서 이렇게 부족한 인간들을 택하심은 당신의 영광이 더 드러나게 하심이다.
우리는 이것을 알아 겸손하며 늘 기쁨과 만족으로 감사한 생활을 보낼 수 있다. 그런데 그의 택하신 목적은 무엇인가?

첫째로 열매를 맺게 함이다. 과수원을 하는 사람이 꽃을 보려고 과수를 가꾸는 것이 아니고 열매를 얻으려고 하는 것을 우리는 잘 안다. 예수께서는 잎만 무성한 무화과를 저주하시지 않았는가. 또 포도원에 심은 무화과가 3년간이나 열매를 맺지 않을 때 주인이 도끼로 찍어 버린다고 한 비유를 말씀하시지 않았는가. 그러면 우리는 어떤 열매를 맺어야 할까?

1. 회개의 열매를 맺으라

삭개오는 회개할 때에 남의 것 토색(討索)한 것을 4배나 갚았다. 내가 몇 해 전에 안동현에서 부흥회를 할 때 어떤 장로는 수십년 전에 자기 조카 집의 벼 몇 섬 속여 먹은 것이 고통이 되어 그 조카에게 돌려주는 것을 보았다.

2. 품성의 열매를 맺으라

이 품성의 열매 중의 첫 열매는 “사랑”이다. 고린도전서 13장에 보면 사랑은 웅변보다 낫다고 하였으니 웅변에서 사랑을 빼면 축음기나 앵무새같이 흉내내는 것이요, 또 사랑은 지식보다 낫다고 하였으니 지식에서 사랑을 빼면 사람에게 해독이나 주는 지식이 되고, 사랑은 믿음보다 낫다고 하였으니 믿음에 사랑이 없으면 미신이 되기 쉬운 것이다.
또 사랑은 자선 사업보다 낫다고 하였으니 자선 사업에 사랑이 없으면 위선이 되기 쉬운 것이요 또 사랑은 순교보다 낫다고 하였으니 만일 순교에 사랑이 없으면 지옥에 떨어질 순교다. 모름지기 우리는 사랑의 불길을 마음 심지에 붙일진저 ! 다음은 희락이다. 우리는 희락의 열매로 가정에 희락을 주고 교회, 국가, 사회 모든 부분에 희락을 주어야 할 것이다. 그 다음은 “화평” “인내” “자비” “양선” “충성” “온유” “존절”이다.

3. 의의 열매를 맺으라

의는 요한계시록 19장 8절에 그 아내가 은혜를 받아 깨끗하고 화려한 세마포를 입었은즉 이 세마포는 곧 성도의 의로운 행실이로다 하였으니, 우리들의 생활은 일거수 일투족(一擧手 一投足)이 세마포를 짜는 생활이어야 한다. 곧 경건으로 날(經)을 놓고 성결이라는 씨(緯)로 평화의 무늬(紋)가 빛나는 세마포를 짜자.

4. 복음의 열매를 맺으라

우리가 각각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하여 볼 것은 예수를 믿고 구원을 얻은 후에 몇 사람에게나 전도하였는가? 인물 잘난 여자는 소박을 받아도 아들 잘 낳는 여자는 소박 맞는 법이 없다. 그런고로 우리는 복음의 아들을 많이 낳아야 하겠다. 그래야 예수에게 소박을 안 당한다. 봉천교회 어떤 여자가 아기 낳기 위하여 세 번이나 복부 수술하는 것을 보았다. 우리는 수술이라도 하고서 아들만 낳는다면 열 번이라도 하여야 하겠다.
내가 몇 해 전 금강산 구경을 갔는데, 어떤 점잖은 부인이 아들 낳기 위하여 백일 치성을 드리는 것을 보았다. 방법은 틀렸어도 그 아들 낳고자 하는 정성에는 감복하였다.

5. 헌금의 열매를 맺으라

어떤 인색한 신자가 헌금하고 잔돈으로 거슬러 받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어떤 예배당에서는 헌금을 연보 주머니에 하지 않고 쟁반에다 거두기에 그 이유를 물었더니 쟁반에 해야 연보가 많이 들어온다고 했다.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하나님을 상대로 하지 않고 사람에게 보이기 위하여 하는 연보이다. 이 따위 연보는 하나님께서 기뻐하시지 않는다. 어떤 예배당에는 매주일 꼭 10원짜리 새 지전(해방 전)이 연보 주머니에 넣어지기를 7년간 한번도 빠지지 않고 계속되었는데, 그곳의 의사 한 사람이 이사간 후로는 없어졌더 라는 말을 들었다.
이런 의사는 복받을 의사다. 어떤 이는 가난할 때에는 십일조를 잘하다가도 부자 되면 십일조를 하지 않는 것이다. 그것은 천 원에서 백 원이라는 것은 용이해도 십만 원에서 만 원, 백만 원에서 십만 원은 커 보이는 까닭이다. 자기 돈 90만 원은 보지 못하고, 하나님의 돈 10만 원만 보는 까닭이다. 바치자, 십일조를! 성심껏 바치자.

둘째로 우리를 택하신 목적은 기도하라는 것이다. 예수께서 말씀하시기를, 내 아버지의 집은 기도하는 집이니 강도의 굴혈을 만들지 말라(마 21:13)고 하셨다. 우리의 몸은 성전임을 깨달아 강도의 굴혈을 삼지 말지니라. 하나님께서 그 형 에서를 버리시고 그 아우 야곱을 택하신 것은 에서는 기도가 없었던 까닭이요, 야곱은 도적질하면서도 간 곳마다 기도를 잘한 까닭이다. 그렇다고 여러분에게 도적질하면서 기도하라는 것은 아니다.
사실 나도 도적질하면서 기도해 본 어렸을 때의 경험이 있는데, 내가 여덟 살 때에 아버지의 돈을 몰래 훔치다가 할머니에게 들키고 하도 급한 나머지 돈을 깔고 엎드려 기도하는 척 하였다(참으로 기도도 하였다). 할머니가 문을 열고 한참이나 보시다가 “기특도 하여라. 저 어린 것이 기도를 열심으로 하누만! 이 다음에 크게 되겠다” 하시고 문을 닫으시고 나가시는 것을 보고 한숨을 휘 돌린 후에 돈을 도로 집어넣은 일이 있다.
하나님에서 야곱과 같은 사람을 택하신 것도 부족하나마 늘 기도하는 때문이 아닌가 생각한다. 이조 숙종 대왕 때의 일이다. 임금님이 행차하실 때, 어떤 효자가 늙은 어머니에게 구경시켜 드리기 위하여 지게에 어머니를 지고 많은 사람 틈에서 끼여 있는 것을 임금님이 보시고 그 연유를 물어 기특히 여기사, 상급으로 돈 300냥과 쌀 몇 섬을 준 일이 있다.
이 말을 들은 어떤 불효 자식이 상급을 받기 위하여 영문도 모르는 늙은 어머니를 지게에 지고 임금님이 행차하실 때 나섰더니, 임금님은 불효 자식인 줄을 알면서도 “흉내를 내어도 좋은 흉내를 내니 잘하는 일이라” 하여 또 상급을 줌으로써 그 불효 자식은 회개하고 정말 효자가 되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우리도 남의 흉내를 낼 때에 좋은 흉내는 낼만도 하다. 역대 모든 성도가 기도로써 승리 생활을 하였다. 우리도 기도로 살다가 기도로 일생을 마치자!
전체 0

전체 22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24
175. 탕자의 비유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97
admin 2020.07.09 0 97
223
174. 백합화가 어떻게 자라는가 생각해 보라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69
admin 2020.07.09 0 69
222
173. 하나님의 은혜를 헛되이 받지 말라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113
admin 2020.07.09 0 113
221
172. 이 세대의 현상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89
admin 2020.07.09 0 89
220
171. 예수를 왜 믿는가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98
admin 2020.07.09 0 98
219
170. 씨를 뿌리는 비유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99
admin 2020.07.09 0 99
218
169. 구원받은 삭개오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95
admin 2020.07.09 0 95
217
168. 마귀의 올무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106
admin 2020.07.09 0 106
216
167. 눈을 밝게 떠라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81
admin 2020.07.09 0 81
215
166. 애족 투사 에스더
admin | 2020.07.09 | 추천 0 | 조회 99
admin 2020.07.09 0 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