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ungBong Mission​
주님의 품에 안기신 고 이성봉 목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사랑하며 예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6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실천적 사명을 이어온 선교회입니다.
선봉선교회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죽도록 충성하라! "네가 장차 받을 고난을 두려워 말라 볼지어다 마귀가 장차 너희 가운데서 몇 사람을 옥에 던져 시험을 받게 하리니 너희가 십 일 동안 환난을 받으리라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 2:10)
목사님 소개
사랑을 전하는 목회자로 복음을 전하는 부흥사로
"너는 아이라 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너는 그들을 인하여 두려워 말라‥‥‥ 내가 오늘날 너로‥‥‥ 견고한 성읍, 쇠기둥, 놋성벽이 되게 하였은즉 그들이 너를 치나 이기지 못하리니‥‥‥ 아멘."
목사님 생애와 사상
고 이성봉 목사님의 발자취는 주님께서 항상 동행하셨습니다.
성신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얻고 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되리라(행 1 : 8),
나의 갈 길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일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말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먹을 것조차 나는 알지 못한다.

오직 주님께 바친 몸 그의 능력의 손에 붙잡혀 신앙생활 사십 년간에 부흥 사명이 임한 지 이십삼 년 동안 한국 각지로, 일본으로, 만주 등지로 전도 여행하며 지난 자취를 회고해 보면 신기하고 오묘하신 주님의 섭리와 경륜을 다 측량할 수 없었다.
목사님 자료실
Previous
Next
SungBong Mission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생애와 사상

—–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자서전> —–

한국교회의 영적 각성과 부흥운동에 지 대한 영향을 끼친 이성봉목사의 생애와 사상을 이성봉목사의 자서전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를 구성되어 있으며 생애와 사상을 총 19가지로 설명했고 책으로 모두 표현하지 못했지만 하나님의 사랑이 함께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한 목회자의 열정적이고 감동적인 삶을 통해 선교의 비전과 믿음을 증진시킬 수 있다는 것이 이책이갖는 최대 매력이다.

지금까지 이성봉 목사에 관한 학술 논문이나 설교집 등 다양한 서적은 출판되었지만 만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그동안 이목사의 신앙과 신학을 재조망하는 학술행사 세미나가 이어졌으며, 관련 서적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일반 대중과 젊은 층에게 알리는 기회는 거의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쉽고 평이한 이야기설교와 재치 있는 예화로 기독교의 진리를 일반 대중에게 쉽게 전했던 이성봉목사의 삶과 신앙이 정작 일반 대중들에게 폭넓게 알려질 만한 통로가 없었던것이다.

그러나 이번에 출판된 ‘만화 이성봉목사’ 는 이러한 갈증을 단숨에 해결한다. 만화 속에 묻어 나는 이목사의 삶은 한편의 드라마처럼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경성성서학원에 입학한 후 14살 때 키작은 것을 이용해 반표로 기차를 탔던 것을 기억하고 당시 중화역장에게 그때의 잘못을고백하며 요금의 4배를 넣어서 붙였던 이야기는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또한 일제와 공산군 앞에서 죽음을 무릅쓰고 신앙의 절개를 지키는 대목에서는 호쾌한 무용담을 보는 듯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만주벌판과 땅끝 해남, 멀리 해외에 이르기까지 사도 바울처럼 복음을 전하는 열정적인 전도와 그때마다 일어나는 놀라운 하나님의 기적을 체험할 수 있어 읽는 사람의 믿음을 증진시킨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번 책을 펴면 끝까지 눈을 떼지 않고 단숨에 읽을 수 있다. 또 쉬우면서도 복음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선교의 비전을 심어주며, 진정한 목회자의 삶을 본받을 수 있게 한다. 무엇보다 아이에서 어른에게 이르기까지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다는 점도 이 책이 갖는 장점이다.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란 명언을 남긴 이성봉목사는 경성성서학원을 졸업한 뒤 수원 목포 신의주교회를 거쳐 만주지역에서 활동했으며, 해방 후 이북에서 성결교회재건운동을 펼쳤다. 61s63년 사이에만 무려 408개 교회를 순회했다. 특히 쉬우면서도 역동적인 설교로 많은 영혼들을 구원했으며, 한국의 무디로 불릴 정도로 한국의 대표적인 부흥운동가로 손꼽히고 있다.

제주도 하기 전도기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1-20 15:11
조회
39

제주도 하기 전도기

작년 희년 전도대로 남한 각지를 순회하고 금년 총회로 제대하여 즉시 대만 전도하려고 하니 여권 수속이 지연되어 혹서(酷署) 관계상 가을로 연기하였다. 돌연 주께서 한국의 대만인 제주로 급파하심으로써 6월에 부산 북성교회와 범일동 성결교회, 온천장 임시 집회를 하고 6월 21일 비행기 편으로 들어갔다.

제주는 5년 전에 피난 성도들을 찾아 수개월간 일순(一巡) 전도할 때 많은 영광을 돌린 곳이었다. 마지막 몽비포 군인 강병대 교회에서 집회하고 비행기 태워 준다 하여 좋아하니 비행기를 타려면 조건부라 군복을 입어야 된다는 것이었다. 군인 비행기이므로 민간인은 불허라 형식상으로라도 군복을 둘러야 한다는 것이었다.

양심이 불허하였다. 나는 군인이 아닌데 왜 가장을 할 것인가? 단연 사절하고 선편으로 오려니 18시간을 풍랑 중에 배멀미를 심하게 하여 사경을 체험할 때 다시는 제주에 안 간다고 결심했던 것이 금번 제주에 다시 오게 됨도 분명 하나님의 섭리인 줄 믿고 순종하였다.

우리 성결교회는 오랫 동안 교역자 없음을 동정하여 강단이나 지켜 주면서 휴양할 생각이었으나 오자마자 각 교회의 간청으로 여기서도 쉴 새 없이 매주 월요일에 나가서 금요일, 토요일 새벽까지 봉사하고는 토요일에 제주교회에 돌아와 주일 강단을 맡아 예배 인도하는 자우치기를 하니 육체는 극도로 피곤하나 이것이 나의 사명이요, 구령에 불타는 심정은 잠시라도 휴양할 수 없어 결사적이면 필생적이라 남도(南島)의 더위가 극심할 줄 알았는데 여다, 석다, 풍다(女多, 石多, 風多)라더니 참말 바닷바람에 여름은 덥지 않고 겨울은 춥지 않은 곳이었다. 그래서 피서겸 불휴 전도하니 꿩먹고 알먹는 셈이었다.

제주는 5년 전보다 퍽 많이 모든 방면에서 발전되었다. 특히 교회가 장로교 신구파 싸움에도 총신파가 60처라 하고 한신측 교회가 10여 교회요 감리교회가 대발전으로 11처라 했다.

우리 성결교회는 한 곳뿐인데 전번에는 판잣집 오막살이 예배 처소이더니 건입동 좋은 위치에 50여 평 성전에 타교회에 과히 손색없이 아름답게 서 있고 신도는 장유년 재적이 수백 명 되나 매우 약한 형편이었다.

오랫 동안 교역자 없어도 양떼들이 그만큼 유지해 나감은 주께서 친히 목자가 되심이라.

가는 즉시로 한주간 부흥 집회를 열고 자수삭발(自手削髮)하려니 매우 힘이 들고 신도들은 내가 가니 반갑기는 하면서도 전임 목사 오지 않아 불평과 불만, 총회에 대한 원망으로 마역은 맹활동했다. 다 내가 책임지고 결사적 기도와 전한 말씀이 모든 상한 심령을 소생시키는 역사로 일어나 주께 감사하였다.

1. 영락교회 집회

5일간 대집회였다. 이 교회는 서울 영락교회가 세운 피난민 교회로 전번 제주 집회 때 힘을 얻어 아름다운 성전을 건축하고 이보식 목사 지도하에 모범적이고 은혜로운 교회이다. 금상 첨화로 금번 집회는 전제주시 각 교회 연합 집회가 되었다. 사모하는 자에게 족한 은혜 주시는 하나님이셨다.

2. 서귀포 집회

제주의 명승지요 전번 집회에도 많은 영광이 되었거니와 금번에는 20개처 연합 성회가 되었다. 갈급한 심령들에 흡족한 은혜의 비는 그 지방 교회들에게 생수의 원천이 되어 솟아올랐다. 피난민과 원주민의 불화도 일소되고 희열 충만 감사했다.

3. 유년 여름 성경 학교

제주대학 청년 수양회를 인도하기로 된 것인데 돌연 연기가 됨으로 본교회에서 유년 여름 성경 학교를 인도하여 많은 어린이들을 위해 봉사, 주일학교가 대부흥 도상에 있게 되었다. 돌이켜 유아 심정 체험했다.

4. 세화리교회 집회

제주시에서 약 80리 되는 농촌 교회. 분망시기(奔忙時期) 불구하고 간청함으로 5일간 봉사하여 목자 없는 그 교회 살았으나 실상은 죽은 심령들 생명의 운동이 일어남을 감사할 뿐이었다.

5. 하도교회 집회

이 교회는 세화리교회의 지교회요 열두 가정이 세운 교회인데 예배당 신축하고 첫 부흥회 첫 사랑이 끓었다. 6-7백 호 되는 온 동리에 큰 충격이었다. 주일부터 분교 예배드리니 신축 성전에 구도자가 벌떼같이 일어나 벌써 만원이었다.


6. 금령 집회

40여 년 역사를 가진 교회가 매우 침체 중에 금번 집회는 역사 이래 처음 보는 은혜였다. 그 교회 전도사는 이주일씨인데 본시 우리 성결교회 신자로 이난수 목사의 장질(長姪)이었다. 언제나 우리 성결교회를 잊지 못하고 우리 활천(活泉)을 계속 구독하고 있다. 앞으로 유력한 전도자 되기를 기도했다.

7. 표선 성회

여기도 5년 전에 봉사한 교회였다. 본시 성결교회 집사 곽성수씨가 목회하다가 목포로 가고 목자 없는 양떼들의 부르짖음을 물리칠 수 없어 마지막 떠나는 주간에 4일간 봉사로 굶주린 심령이 만족하는 기쁨의 모습과 통곡은 눈물과 웃음의 바다였다. 제주 재차(再次) 사명은 이것으로 마감하고 8월 26일에 진해 상륙 작전으로 해운대로 진격하였다.

제주 본교회 오랫 동안 목자 없어서 진력 기도해온 바 다행히 한능효 목사의 부임 소식 듣고 감사했다. 전진하는 작은 종 위해 많이 기도하여 주소서. 할렐루야, 아멘.

전체 1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9
미국 전도 순회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6
admin 2019.11.20 0 46
18
제주도 하기 전도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9
admin 2019.11.20 0 39
17
희년 전도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5
admin 2019.11.20 0 35
16
희년성회 준비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1
admin 2019.11.20 0 41
15
임마누엘 특공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5
admin 2019.11.20 0 35
14
수복과 전도운동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8
admin 2019.11.20 0 38
13
6.25 동란때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2
admin 2019.11.20 0 42
12
해방 후 성결교 재건 운동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4
admin 2019.11.20 0 44
11
만주 전도시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8
admin 2019.11.20 0 38
10
일본 전도시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4
admin 2019.11.20 0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