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ungBong Mission​
주님의 품에 안기신 고 이성봉 목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사랑하며 예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6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실천적 사명을 이어온 선교회입니다.
선봉선교회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죽도록 충성하라! "네가 장차 받을 고난을 두려워 말라 볼지어다 마귀가 장차 너희 가운데서 몇 사람을 옥에 던져 시험을 받게 하리니 너희가 십 일 동안 환난을 받으리라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 2:10)
목사님 소개
사랑을 전하는 목회자로 복음을 전하는 부흥사로
"너는 아이라 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너는 그들을 인하여 두려워 말라‥‥‥ 내가 오늘날 너로‥‥‥ 견고한 성읍, 쇠기둥, 놋성벽이 되게 하였은즉 그들이 너를 치나 이기지 못하리니‥‥‥ 아멘."
목사님 생애와 사상
고 이성봉 목사님의 발자취는 주님께서 항상 동행하셨습니다.
성신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얻고 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되리라(행 1 : 8),
나의 갈 길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일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말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먹을 것조차 나는 알지 못한다.

오직 주님께 바친 몸 그의 능력의 손에 붙잡혀 신앙생활 사십 년간에 부흥 사명이 임한 지 이십삼 년 동안 한국 각지로, 일본으로, 만주 등지로 전도 여행하며 지난 자취를 회고해 보면 신기하고 오묘하신 주님의 섭리와 경륜을 다 측량할 수 없었다.
목사님 자료실
Previous
Next
SungBong Mission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생애와 사상

—–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자서전> —–

한국교회의 영적 각성과 부흥운동에 지 대한 영향을 끼친 이성봉목사의 생애와 사상을 이성봉목사의 자서전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를 구성되어 있으며 생애와 사상을 총 19가지로 설명했고 책으로 모두 표현하지 못했지만 하나님의 사랑이 함께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한 목회자의 열정적이고 감동적인 삶을 통해 선교의 비전과 믿음을 증진시킬 수 있다는 것이 이책이갖는 최대 매력이다.

지금까지 이성봉 목사에 관한 학술 논문이나 설교집 등 다양한 서적은 출판되었지만 만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그동안 이목사의 신앙과 신학을 재조망하는 학술행사 세미나가 이어졌으며, 관련 서적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일반 대중과 젊은 층에게 알리는 기회는 거의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쉽고 평이한 이야기설교와 재치 있는 예화로 기독교의 진리를 일반 대중에게 쉽게 전했던 이성봉목사의 삶과 신앙이 정작 일반 대중들에게 폭넓게 알려질 만한 통로가 없었던것이다.

그러나 이번에 출판된 ‘만화 이성봉목사’ 는 이러한 갈증을 단숨에 해결한다. 만화 속에 묻어 나는 이목사의 삶은 한편의 드라마처럼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경성성서학원에 입학한 후 14살 때 키작은 것을 이용해 반표로 기차를 탔던 것을 기억하고 당시 중화역장에게 그때의 잘못을고백하며 요금의 4배를 넣어서 붙였던 이야기는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또한 일제와 공산군 앞에서 죽음을 무릅쓰고 신앙의 절개를 지키는 대목에서는 호쾌한 무용담을 보는 듯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만주벌판과 땅끝 해남, 멀리 해외에 이르기까지 사도 바울처럼 복음을 전하는 열정적인 전도와 그때마다 일어나는 놀라운 하나님의 기적을 체험할 수 있어 읽는 사람의 믿음을 증진시킨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번 책을 펴면 끝까지 눈을 떼지 않고 단숨에 읽을 수 있다. 또 쉬우면서도 복음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선교의 비전을 심어주며, 진정한 목회자의 삶을 본받을 수 있게 한다. 무엇보다 아이에서 어른에게 이르기까지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다는 점도 이 책이 갖는 장점이다.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란 명언을 남긴 이성봉목사는 경성성서학원을 졸업한 뒤 수원 목포 신의주교회를 거쳐 만주지역에서 활동했으며, 해방 후 이북에서 성결교회재건운동을 펼쳤다. 61s63년 사이에만 무려 408개 교회를 순회했다. 특히 쉬우면서도 역동적인 설교로 많은 영혼들을 구원했으며, 한국의 무디로 불릴 정도로 한국의 대표적인 부흥운동가로 손꼽히고 있다.

나의 소년시대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1-20 15:00
조회
14
열두 살 때 중화에서 동생을 또 하나 보게 되었다. 동생은 매우 영민하고 똑똑하고 준수하게 생겼었다. 그를 "성환"이라고 불렀다. 성환이는 일곱 살 때 그만 좋지 못한 병에 걸리어 반생을 부모님께 걱정만 끼쳐 드리고 근심거리가 되어 온 집안이 동생으로 인해 늘 우울하였다. 그런 동생은 아들 "기숙"이를 하나 낳고 33세에 세상을 끝마쳤다.

우리 부모님은 나의 동생의 병이 결국 당신들의 죄값으로 받는 보응이라고 생각하고 달게 받으셨다. 동생의 아들 기숙이 또한 아버지를 닮아 영리하고 준수하게 생겼다. 그는 지금 이북에 있다. 같이 남하하지 못한 것이 한이 된다.

나는 중화읍에서 살 때 중화 경의학교에 다니면서 신학문을 배웠다. 그러나 원체 몸이 약하고 더구나 폐디스토마에 걸려 말할 수 없이 말라서 깔다귀라는 별명으로 불리게 되었다. 그 후 어머니는 황해도 신천 장로교회 김익두 목사님께서 신천 경신 소학교 교원으로 청빙하시므로 거기서 삼년 간 봉직하셨다. 나는 그 학교에서 14세 때 졸업하였다.

그때 가장 인상 깊었던 사실 두 가지가 있다. 13세 때 삼일기도회에 예배드리러 갔는데 교인들과 학생이 모두 모여 예배를 드렸다. 다른 때는 김익두 목사님이 설교를 하셨는데 그날 밤에는 어떤 장로가 설교를 하셨다. 가만 들어보니 다 아는 소리라 재미가 없어서 기둥에 의지하고 끄덕끄덕 졸다가 그만 꽝 하고 뒤로 벌렁 나자빠졌다. 어찌나 창피한지 쥐구멍이 있으면 뛰어 들어가고 싶은 심정이었다. 모든 학생들, 여학생 남학생 또 어른들 모두 예배를 드리다 말고 배를 쥐고 웃어댔다. 설교가 재미없고 존경하는 김목사님이 설교하지 않는다고 마음놓고 졸다가 창피를 당한 것이다. 그 당시 나는 김목사님께 많은 감화를 받고 나도 이 다음 김익두 목사님처럼 부흥사가 되겠다는 꿈을 늘 가지고 있었던 때였다.

또 한 가지는, 그 경신학교는 남녀 공학이라 남녀 학생들이 선생 몰래 편지 왕래를 했던 것이다. 우리 어머니는 여학생의 담임이라 나는 여학생들을 자주 만날 수가 있었다. 그래서 상급생 큰 남학생들이 편지를 주면 그것을 전달하는 배달부 노릇을 하였다. 후에 이러한 사실이 발각되어 학교에서 난리가 일어났다.

편지질하던 몇 명의 학생들은 정학을 맞았고 나는 혼은 났지만 특별히 선생의 아들이라고 봐 줘서 정학은 안 맞았다. 이러한 소학교 때의 사고들도 모두 지나고 학교를 졸업했던 것이다.

그때 내가 가장 좋아했던 선생은 최중호 선생이시다. 그는 얼마 안 있다가 상해 임시정부로 가서 활동하신다는 소식을 들었고 그 후로는 소식이 두절되었다.

학교를 졸업한 나는 우리 가정의 형편으로는 도저히 중학에 갈 수 없는 터이라 우리 어머니는 경신학교를 그만두고 모두 외조모님댁인 평남 대동군 시족면 건지리로 이사를 하게 되었다. 우리 식구는 그곳 산곡에서 과수원과 농사를 하였다. 나도 부모님을 도우며 나날을 보냈다.

그러나 향학열이 나를 비관케 하였다. 가난한 살림이라 공부는 할 수 없고, 남들은 공부하는데 나는 못하니 열등감과 낙망이 소년 시절의 나를 괴롭혔다. 나는 자살하려는 결심까지 가지고 죽으려 했으나 모진 목숨이라 죽지 못하고 다시 살아나 할 수 없이 산곡에 틀어박혀 일을 하며, 나무를 해서 30리 되는 평양에 가져다 팔기도 하고 실과를 달구지에 싣고 밤새워 평양에 들어가 팔기도 하였다. 점심을 굶고 저녁 굶기는 일쑤였다. 실과 판 돈으로 좁쌀을 사 가지고 와서 죽을 쑤어 먹는 말할 수 없이 가난한 생활을 하였던 것이다.

그래도 나는 교회에는 빠지지 않고 나갔다. 그러나 내 심령은 교회에서도 죄를 짓는 소년이었다. 한번은 사경회 시간에 성신받으면 회개의 눈물이 있어야 무엇이든지 한다고 외치는데, 사람들은 눈물로 회개하며 애통하지만 암만해도 나는 눈물이 나오지 않으니 미안하기 그지없었다. 그래서 엎디어 손가락으로 눈을 자꾸 비비고 또한 침을 눈에 발라 부흥목사에게 잘 보이려고 하던 가증된 행동이 생각난다.

또 예배 시간에 연보대가 돌아가는데 나는 돈이 없고 또 그냥 있자니 미안해서 빈 주먹으로 연보대에 돈을 넣는 척하여 하나님을 속인 일도 어렴풋이 생각난다. 하나님 앞에서 살지 못하고 사람에게 보이려는 외식하는 심령을 하나님은 얼마나 괘씸하게 생각하셨을까?

사람이 볼 때에는 점잖은 것 같으나 보지 않는 곳에서는 별 짓을 다 하는 못된 인간들이 많은 것이다. 삼가 사람에게 보이려고 의를 행치 말라. 은밀한 가운데 보시는 하나님 앞에서 살 것이니라.
전체 1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9
미국 전도 순회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8
admin 2019.11.20 0 48
18
제주도 하기 전도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0
admin 2019.11.20 0 40
17
희년 전도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5
admin 2019.11.20 0 35
16
희년성회 준비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1
admin 2019.11.20 0 41
15
임마누엘 특공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5
admin 2019.11.20 0 35
14
수복과 전도운동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9
admin 2019.11.20 0 39
13
6.25 동란때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2
admin 2019.11.20 0 42
12
해방 후 성결교 재건 운동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5
admin 2019.11.20 0 45
11
만주 전도시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8
admin 2019.11.20 0 38
10
일본 전도시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4
admin 2019.11.20 0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