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SungBong Mission​
주님의 품에 안기신 고 이성봉 목사님의 뜻을 이어받아 하나님을 사랑하며 예수님을 사랑하며 이웃을 사랑하고 복음을 전하기 위해
1965년부터 2020년 현재까지 실천적 사명을 이어온 선교회입니다.
선봉선교회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죽도록 충성하라! "네가 장차 받을 고난을 두려워 말라 볼지어다 마귀가 장차 너희 가운데서 몇 사람을 옥에 던져 시험을 받게 하리니 너희가 십 일 동안 환난을 받으리라 네가 죽도록 충성하라 그리하면 내가 생명의 면류관을 네게 주리라" (계 2:10)
목사님 소개
사랑을 전하는 목회자로 복음을 전하는 부흥사로
"너는 아이라 하지 말고 내가 너를 누구에게 보내든지 너는 가며 내가 네게 무엇을 명하든지 너는 말할지니라 너는 그들을 인하여 두려워 말라‥‥‥ 내가 오늘날 너로‥‥‥ 견고한 성읍, 쇠기둥, 놋성벽이 되게 하였은즉 그들이 너를 치나 이기지 못하리니‥‥‥ 아멘."
목사님 생애와 사상
고 이성봉 목사님의 발자취는 주님께서 항상 동행하셨습니다.
성신이 너희에게 임하시면 너희가 권능을 얻고 또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와 땅끝까지 이르러 나의 증인이 되리라(행 1 : 8),
나의 갈 길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일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할 말을 내가 알지 못하고 내 먹을 것조차 나는 알지 못한다.

오직 주님께 바친 몸 그의 능력의 손에 붙잡혀 신앙생활 사십 년간에 부흥 사명이 임한 지 이십삼 년 동안 한국 각지로, 일본으로, 만주 등지로 전도 여행하며 지난 자취를 회고해 보면 신기하고 오묘하신 주님의 섭리와 경륜을 다 측량할 수 없었다.
목사님 자료실
Previous
Next
SungBong Mission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생애와 사상

—–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자서전> —–

한국교회의 영적 각성과 부흥운동에 지 대한 영향을 끼친 이성봉목사의 생애와 사상을 이성봉목사의 자서전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를 구성되어 있으며 생애와 사상을 총 19가지로 설명했고 책으로 모두 표현하지 못했지만 하나님의 사랑이 함께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리고 한 목회자의 열정적이고 감동적인 삶을 통해 선교의 비전과 믿음을 증진시킬 수 있다는 것이 이책이갖는 최대 매력이다.

지금까지 이성봉 목사에 관한 학술 논문이나 설교집 등 다양한 서적은 출판되었지만 만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사실 그동안 이목사의 신앙과 신학을 재조망하는 학술행사 세미나가 이어졌으며, 관련 서적들이 쏟아져 나왔지만 일반 대중과 젊은 층에게 알리는 기회는 거의 없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쉽고 평이한 이야기설교와 재치 있는 예화로 기독교의 진리를 일반 대중에게 쉽게 전했던 이성봉목사의 삶과 신앙이 정작 일반 대중들에게 폭넓게 알려질 만한 통로가 없었던것이다.

그러나 이번에 출판된 ‘만화 이성봉목사’ 는 이러한 갈증을 단숨에 해결한다. 만화 속에 묻어 나는 이목사의 삶은 한편의 드라마처럼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경성성서학원에 입학한 후 14살 때 키작은 것을 이용해 반표로 기차를 탔던 것을 기억하고 당시 중화역장에게 그때의 잘못을고백하며 요금의 4배를 넣어서 붙였던 이야기는 잔잔한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다. 또한 일제와 공산군 앞에서 죽음을 무릅쓰고 신앙의 절개를 지키는 대목에서는 호쾌한 무용담을 보는 듯하다.

그러나 무엇보다 만주벌판과 땅끝 해남, 멀리 해외에 이르기까지 사도 바울처럼 복음을 전하는 열정적인 전도와 그때마다 일어나는 놀라운 하나님의 기적을 체험할 수 있어 읽는 사람의 믿음을 증진시킨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번 책을 펴면 끝까지 눈을 떼지 않고 단숨에 읽을 수 있다. 또 쉬우면서도 복음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선교의 비전을 심어주며, 진정한 목회자의 삶을 본받을 수 있게 한다. 무엇보다 아이에서 어른에게 이르기까지 온 가족이 함께 볼 수 있다는 점도 이 책이 갖는 장점이다.

‘말로 못하면 죽음으로’ 란 명언을 남긴 이성봉목사는 경성성서학원을 졸업한 뒤 수원 목포 신의주교회를 거쳐 만주지역에서 활동했으며, 해방 후 이북에서 성결교회재건운동을 펼쳤다. 61s63년 사이에만 무려 408개 교회를 순회했다. 특히 쉬우면서도 역동적인 설교로 많은 영혼들을 구원했으며, 한국의 무디로 불릴 정도로 한국의 대표적인 부흥운동가로 손꼽히고 있다.

나의 가문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9-11-20 14:58
조회
13
나의 선조와 부모님은 이렇다 할 만한 가문이 못 된다. 그저 평범한 서민이었다. 그보다 더욱 죄에 얽매인 하류층의 가정이었는지도 모른다.

우리 부모님이 모두 예수를 믿고 자기들의 죄의 고민으로 증인 삼아 나를 데리고 산중에 들어가 아버지는 아버지의 죄를, 어머니는 어머니의 죄를 회개하는 것을 들었다. 그래서 나는 부모님들의 죄악의 혈통을 이어받았음을 알게 되었다.

나는 1900년 7월 4일 새벽 다섯 시경에 평남 강동군 간리에서 아버지 이인실과 어머니 김진실의 장남으로 태어났다.

나의 어머니는 일찍이 외조모의 강권에 못 이겨 마음에도 없는 강제 결혼을 하여 나의 아버지와 일생을 정과 의가 없이 살게 되었다. 그 중에도 경제적으로 너무 빈곤하여 말할 수 없이 비참한 생활을 했던 것이다.

그래서 어머니는 두 번씩이나 자살을 하려고 비상을 물에 타서 마셨으나 이상하게도 주님의 섭리로 죽지는 못하시고 고민의 나날을 보내셨는데 다행히 내가 여섯 살 때 우리 집에 복음이 들어 왔다. 죄 많은 곳에 은혜도 풍성하시다는 말씀 그대로였다.

예수를 믿게 된 우리 가정은 기쁨이 충만하였다. 그 후 우리 식구들은 평양에서 한 40리 떨어진 중화 "한다리"라는 곳으로 이사하였다. 우리 식구들은 거기서 평양 선교리 감리교회까지 40리 길을 걸어다니며 주일 예배를 드렸다.

주일이면 우리 어머니는 닭 울기 전에 일어나서 새벽 조반을 지어 우리를 먹이고, 동생은 업고 나는 걸려서 혹은 아버지의 등에 업히기도 하며 그 머나먼 40리 길을 눈이 오나 비가 오나 빠짐없이 교회에 출석하였던 것이다.

모든 교인들은 우리 가정에 충만한 은혜가 내린 것을 모두 기뻐하고 늘 위로하여 주었고 가정에는 평화가 깃들고 아주 단란한 가정이 되었다.

어머니는 날이 가고 달이 갈수록 진리를 사모하는 마음은 간절하신데 예배당은 멀고 찬송 한 장 가르쳐 주는 사람은 없으니 얼마나 안타까워하셨는지 모른다.

하루는 예수를 믿는 새우젓 장수가 "새우젓 사려" 하고는 "갈 길을 밝히 보이시니 주 앞에 빨리 나갑시다 우리와 함께 계시는 구주 곧 오라 하시네 죄악 벗은 우리 영흔은 기뻐 뛰며 주를 보겠네 천쌍에 계신 구세주를 영원히 모시리"라는 찬송가를 부르면서 작대기로 장단을 맞추며 기뻐하는 것을 보시고는 너무 반가워서 따라 나가 "새우젓 장사" 하고 부르셨다.

"새우젓 좀 삽시다." 그리고는 새우젓을 사신 후에 "아주버님, 예수 믿으세요?" 하고 물으셨다. "예 ! 나 예수 믿소" 어머니는 좋아하시며 "나도 예수를 믿는데요" 하고는 점심을 해서 새우젓 장수를 잘 대접하고 찬송과 성경을 들고 와서 찬송 한 장만 가르쳐 달라고 조르셨다.

이렇게 너무나 배우고 싶은 마음 간절하여 겸손히 새우젓 장수 앞에 무릎을 꿇고 앉아서 찬송을 배우셨던 것이다. 그렇게 주님을 사모하신 어머니는 열심으로 공부하셨다. 그리하여 예수 믿은 지 6개월 만에 중과읍 장로 교회에서 세운 학교 여학생들의 교원이 되시어 그곳에서 봉사하시게 되었다.
전체 1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9
미국 전도 순회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6
admin 2019.11.20 0 46
18
제주도 하기 전도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0
admin 2019.11.20 0 40
17
희년 전도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5
admin 2019.11.20 0 35
16
희년성회 준비기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1
admin 2019.11.20 0 41
15
임마누엘 특공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5
admin 2019.11.20 0 35
14
수복과 전도운동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9
admin 2019.11.20 0 39
13
6.25 동란때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2
admin 2019.11.20 0 42
12
해방 후 성결교 재건 운동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5
admin 2019.11.20 0 45
11
만주 전도시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38
admin 2019.11.20 0 38
10
일본 전도시대
admin | 2019.11.20 | 추천 0 | 조회 44
admin 2019.11.20 0 44